0
Total 201 articles, 11 pages/ current page is 5
  Total : 201, 5 / 11 pages
게시물 보기     
이 름
  정신대연구소 2005-03-02 17:21:21, Hit : 4513
제 목   MBC 3.1절 특집 3월1일 PD수첩 중국현지르포 '돌아오지 못하는 위안부 할머니들'
MBC <3.1절 특집> 3월1일 PD수첩에서 중국현지르포로 '돌아오지 못하는 위안부 할머니들'이란 제목으로 중국거주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내용을 다루었습니다.

주요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.

▣ [3.1절 특집] 중국현지르포
- 돌아오지 못하는 위안부 할머니들

* 중국 현지 취재! 위안부 할머니들을 만나다.
해방후 60년이 넘었지만 아직도 중국에는 일제때 강제로 끌려가
돌아오지 못하고 있는 위안부 피해자 9명이 살고 있다.
지린성 훈춘에서 만난 박서운 할머니는 당시 위안소에서 200m 떨
어진 골방같은 집에서 홀로 고단한 여생을 보내고 있다. 그토록 도
망치고 싶었던 위안소로부터 60년이란 세월은 겨우 200m만 길을
내어주었다. 또 다른 위안부, 헤이룽쟝성의 이수단 할머니는 허름
한 요양소의 두평 남짓한 방에서 아픈 몸을 뉘고 있었다. 세월속에
서 한국말은 잊은지 오래. 하지만 취재팀이 아리랑을 들려주자 갑
자기 오열하는데...
박차순 할머니 역시 한국말을 잊은채 외진 시골마을에서 쓸쓸히
살아가고 있다. 할머니는 죽으면 유골을 강물에 뿌려달라고 한다.
그 강물을 타고 고향에 가겠다는 것이다.
60년 세월이 그러했듯 이들은 지금도 한국에 돌아올 수 없다. 할머
니들은 왜 돌아올 수 없는가? 무엇이 그들의 귀향을 가로막고 있는
가?

* 독점 취재! 윤씨의 생모찾기-나의 어머니는 위안부입니다

취재팀은 중국현지에서 맞닥뜨린 한 기구한 사연을 독점취재했
다. 그 사연의 주인공은 일본고아 윤씨. 하지만 정작 그는 일본인
이 아닌 조선족 동포였다. 그가 살고 있다는 마을을 찾아간 취재팀
은 그의 출생에 얽힌 비밀을 듣게 되고...
바로 생모는 조선에서 온 위안부였고, 일본장교와의 사이에서 태
어난 윤씨를 키울 수 없어 포기각서까지 쓰고 양부모에게 맡기고
간 것. 지금도 일본고아라 불리웠던 게 가슴에 사무친다는 윤씨.
친어머니가 누구인지, 자신의 존재를 확인하고 싶은 윤씨의 탐문
은 한국까지 이어지고 있었는데...
취재팀은 윤씨의 사연을 추적하던 도중, 갑작스런 제보에 황급히
발길을 돌려야 했다. 바로 비슷한 사연을 가진 위안부 여성이 있다
는 것! 찾아간 곳은 같은 헤이룽쟝성내의 위안부 피해자 김순옥 할
머니. 둘의 사연에는 일치하는 점들이 속속 드러나고 윤씨 얼굴에
서 김순옥 할머니의 모습이 느껴지기까지 한다. 급기야 친자 검사
를 받는 두 사람. 현대판, 엄마찾아 삼만리! 과연 윤씨는 60년만에
친어머니를 찾을 수 있을 것인가?

* 버려진 60년, 나를 초청해 주오!
중국으로 끌려온 위안부 할머니들의 국적은 현재 대부분 북한국적
과 중국국적이다. 스스로 포기한 것도 아니건만 한국국적을 회복
하기 위해서 할머니들은 귀국을 해야만 한다. 일단 국적회복만 하
면 정부에서 주는 지원금도 받게 되지만 누군가의 초청을 통해서
만 가능한 귀국! 용케 한국호적이 살아있는 김의경 할머니 역시 귀
국하기는 힘든 실정. 할머니의 북한 국적때문에 중국정부의 허가
가 쉽지 않다. 이렇게 귀향하지 못하고 중국에서 사망한 사람은 10
명.
국적을 회복한 위안부 피해자들은 나눔의 집 등에서 분명 중국에
서와는 다른 삶을 살고 있었다. 그러나 당사자들은 개인 가족의 힘
만으로는 국적을 회복하는데 역부족이라고 말한다. 국적회복. 무
엇이 문제인가? 정부의 현실적인 대안은 없는 것인가?
피디수첩에서는 국적회복의 허와 실을 집중 진단하고 9명의 위안
부 할머니들의 귀향길을 모색해본다.

* 동영상은 http://www.imbc.com/broad/tv/culture/pd/vod/index.html에서 보시면 됩니다.

* 연구소에서는 연구원동행취재, 연구소 방문 인터뷰, 자료협조, 정보제공등의 위와 관련 활동을 했습니다.
* 힘들고 어렵게 사시는 중국거주 위안부할머니들에게 대한 여러분의 후원과 관심을 부탁드립니다.


목록보기


No.  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
121    9월 10일 오후 6시 30분 스즈키 유코(鈴木 裕子) 선생님과 나누는 [국민기금] 이야기에 초대합니다  정신대연구소   2007/09/05  13998
120    2007년 5월 4일 한일공동세미나에 초대합니다.  정신대연구소   2007/05/03  5692
119    故 이금순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. [7]  정신대연구소   2006/12/18  16721
118    김순옥 할머님의 영구 귀국을 환영합니다.  정신대연구소   2005/12/12  7424
117    故 하옥자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.  정신대연구소   2005/11/23  7621
116    7월 발표회에 초대합니다.  정신대연구소   2006/07/14  5208
115    6월 발표회에 초대합니다.  정신대연구소   2006/06/12  4756
114     6월 월례 세미나에 초대합니다.  정신대연구소   2006/06/12  4848
113    故 박두리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. [7]  정신대연구소   2006/02/20  5731
112    신현순 할머님 고이 잠드소서 - 2005. 7. 8. 새벽-  정신대연구소   2005/07/11  6280
   MBC 3.1절 특집 3월1일 PD수첩 중국현지르포 '돌아오지 못하는 위안부 할머니들'  정신대연구소   2005/03/02  4513
110    6월 발표회에 초대합니다.  정신대연구소   2005/06/02  4744
109    2005년 4월25일 118분이 생존해 계십니다. [1]  정신대연구소   2005/04/25  5387
108    삼가 故 신경란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. [1]  정신대연구소   2005/04/25  5390
107    삼가 故김영자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.  정신대연구소   2005/04/21  4822
106    삼가 故강순애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. [2]  정신대연구소   2005/04/20  5064
105    (초대합니다) 5월 월례발표회 '기업위안부'  정신대연구소   2004/05/17  4087
104    3월7일 대구에 사시는 위안부피해자 권**할머니 별세  정신대연구소   2005/03/09  4690
103    황금주 할머니 증언모임 안내  정신대연구소   2005/02/24  4652
102    2005년 2월5일 현재 생존자 124명  정신대연구소   2005/02/05  3983

[1][2][3][4] 5 [6][7][8][9][10]..[11] [NEXT]

   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hite97